언론정보
함께하기 > 언론정보
[한교닷컴]“한자어 속뜻 알면 성적이 쑥쑥~” 덧글 0 | 조회 2,289 | 2016-04-18 00:00:00
LBH교육연구소  



전광진 교수, 학부모들에 ‘공부 달인’ 비결 강조

“학업성취도 향상을 위해서는 국어 어휘의 70% 이상, 학술 용어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한자어의 뜻을 정확히 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11년째 조선일보에 ‘생활한자’를 연재하고 있는 전광진(54·사진) 성균관대 중문학과 교수는 최근 기자와 만나 “우리말 한자어의 속뜻을 알면 이해력·사고력·창의력 등 3력(力)이 높아진다”며 “학력신장의 비결은 한자어 이해”라는 점을 강조했다.

“국어사전에서 ‘타원(楕圓)’이라는 말을 찾아보면 어려운 수학적 정의만 싣고 있습니다. 하지만 ‘길쭉한〔楕〕 동그라미〔圓〕’라는 어휘 자체의 뜻은 학생들은 물론이고 선생님들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뜻도 모른 채 개념을 받아들이는 암기식 학습에 대한 지적이다. ‘생활한자’ 연재를 통해 한자공부의 수요와 ‘이해식 학습’에 대한 필요성을 절감한 전 교수는 2007년 ‘우리말 한자어 속뜻사전’을 펴냈다.

이 사전은 한자의 훈음을 힌트로 사용한 속뜻풀이 방식의 해설로 구성됐다. 기존 국어사전과 자전(字典)의 기능을 합친 신개념의 사전으로, 오프라인 출판계의 불황에도 불구하고 7~8쇄(刷)를 거듭하며 스테디셀러의 반열에 올랐다.

전 교수는 “학생들이 교과서의 어려운 단어를 무작정 외우기보다 낱낱의 글자가 무슨 뜻이며 그것이 단어의 뜻에 어떤 힌트 역할을 하는지 알게 되면 재미도 있고, 기억도 쉽다는 확신 때문에 어려운 사전편찬 작업을 마칠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지난해 미취학생과 초등학생을 위한 ‘어린이 속뜻사전’까지 연이어 출간한 그는 “미국이나 영국의 경우 라틴어 어휘 지식이 많은 학생들이 공부를 잘하는 것처럼 우리나라 학생들은 한자어(낱말)의 달인이 돼야 모든 과목 공부에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매월 넷째 주 토요일이면 자신이 설립한 ‘LBH 교육연구소’ 홈페이지(www.lbhedu.com)를 통해 모집한 학부모 등을 상대로 무료 한자특강 교실을 운영하는 전 교수는 “강의 때마다 한자어의 이해가 공부의 바탕이라는 말을 빼놓지 않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