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쎄이
교학자료 > 에쎄이
전광진 교수의 한시 감상(02) '오늘 밤은 이 꽃 안고' 덧글 0 | 조회 1,056 | 2009-05-14 00:00:00
LBH교육연구소  



             

                         '오늘 밤은 이 꽃 안고'


                                 (원제 : <折花行>)

 

                                                                     지은이 李奎報(1168-1241)
                                                                     옮긴이 全廣鎭(1955-    )

 

牧丹含露眞珠顆 [목단함로진주과]        진주 이슬 머금은 모란이 하∼도 예뻐서     


美人折得窓前過 [미인절득창전과]        새댁이 그 꽃 꺾어 창 앞으로 다가와  


含笑問檀郞        [함소문단랑]               방실방실 웃으면서 신랑에게 물어보길    


花强妾貌强        [화강첩모강]               "꽃이 예쁘나요, 제가 예쁘나요?" 


檀郞故相戱        [단랑고상희]               새신랑 일부러 놀리며 하는말  


强道花枝好        [강도화지호]               "그야 물론 꽃이 더 예쁘고 말고...."  


美人妬花勝        [미인투화승]               그 말에 새댁 그만 뾰로통해져   


踏破花枝道        [답파화지도]               꽃가지 내던져 뭉개며 뱉기를   


花若勝於妾        [화약승어첩]               "진정코 꽃이 더 좋으시다면   


今宵花與宿        [금소화여숙]               오늘 밤은 이 꽃 안고 주무시구려! 힝!" 


 


[斷想]

고려시대 신랑 신부의 귀엽고 도타운 사랑싸움을 담 구멍으로 몰래 훔쳐보는 느낌이 듭니다. 그 신랑 신부가 지금도 살아 있다면 800살이 넘었답니다. 더 이상의 설명은 오히려 군더더기가 될 것 같아 그만 필을 놓습니다(全廣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