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사례

국어사전펼쳤더니어휘는 물론 생각도 쑥쑥!

작성자 속뜻사전
작성일 20-11-10 15:42 | 108 | 0

본문

초등학생들 ‘사전으로 공부하기’ 유행 조선일보 기사 2008년 3월19일 수요일 A21 

김윤덕 
조선일보 문화부 차장 

이지훈 한국언어문화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지난해 초등 2학년 쌍둥이 아들의 질문을 받고 일순 당황했다. “아빠, 달인이 뭐예요?” “초조하다가 무슨 뜻이에요?” “어~ 그러니까….” 명색이 국문학 박사인데 아홉 살 아이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려니 말문이 막혔던 것. 아이와 함께 국어사전 찾아보기를 습 관 화해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이때부터다. 뜻을 알게 된 새 어휘는 ‘단어장’으로 만들어 예문과 함께 기록하게 했다. 1년 지나니 공책 10권 분량이 나왔고, 이 씨는 이것을 책으로 만들어줬다. “아이가 질문하면 문맥 속에서 먼저 뜻을 유추하게 한 뒤 사전으로 확인하세요. 이것을 다시 예문과 함께 단어장에 기 록 하면 온전히 자기 말이 되지요.” 
우리말 잘해야 영어도 잘할 수 있다 
초등학생들 사이에 ‘사전으로 공부하기’가 유행이다. 이른바 DIE( Dic -tionary In Education). 영어사전이 아니라 국어사전이다. 영어 몰입교육 열풍의 이면에 ‘우리말을 잘해야 영어도 잘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것. 최근 유아용, 초등학생용 사전들이 늘어나고, 이것이 다시 한자어 사전과 순우리말 사전으로 세분화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학원가에서 도 마찬가지. 서울 대치동 문예원 글로 아이 오성옥 부원장은 “교실마다 국어사전을 비치해 놓고 아이들이 스스로 찾아보게 독려한다. 유아반은 교사 가 직접 찾는 모습을 보여주어 사전과 친해지는 분위기를 만든다"라고 말했다. 초등 독서 • 논술 전문가인 최양희 씨는 “우리말의 70% 이상이 한자어이 고, 고학년에 올라갈수록 ‘외세’ ‘고령화’ 등 어려운 용어들이 많이 나와 사 전을 손에 끼고 살다시피 해야 독서와 논술의 질이 향상된다"라고 말했다. 

우리말 70%가 한자어, 수능 위해서도 사전 끼고 살아야 
‘우리말을 굳이 사전까지 찾아가며 공부해야 하나?’ 생각한다면 큰 착각. 이지훈 연구원은 “사전 찾기는 자기주도적 학습의 바탕이 되므로 어린 시 절부터 습관화해야 한다"라고 충고한다. ‘책만 많이 읽으면 대강 유추해서 뜻을 알 수 있지 않을까?’ 싶지만 적확한 언어 구사엔 한계가 있다. 수능에 대 비해서라도 사전 공부는 필수이다. 이석록 메가스터디 평가연구소장 겸 언어영역 강사는 모든 학생에게 사전을 지참하게 한다. 수능에서는 어휘와 관습적 표현 문제가 변별력이 가장 높기 때문. 논술도 마찬가지이다. “아이 들 글의 수준은 풍부한 어휘와 정확한 어휘 사용 능력에서 금방 판가름 나거든요. 책을 많이 읽는 것이 기본이지만 그 속의 어휘를 내 것으로 만들려 면 사전으로 그 뜻을 확인할 뿐 아니라 단어의 용례를 소리를 내어 읽어가면서 살아 있는 말로 체득해야죠.” 

사전이 다양해졌어요 
일단 아이의 눈높이에 맞는 사전을 선택해야 한다. 성인용 사전은 뜻풀이 자체에 한자어들이 섞여 있어 단어 두세 개를 더 찾아야 비로소 이해되 기 때문이다. 시중에 나와 있는 사전 가운데,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사전은 ‘연세 초등 국어사전’. 유아나 저학년에게는 동화 작가 채인선이 엮은 ‘나의 첫 국어사전’이 부담 없다. 1400여 개 일상어가 300컷의 그림과 함께 실려 있어 그림책을 보는 것 같다. ‘나비잠’ ‘먼 산 주름’ ‘여낙낙하다’ 등 순우리말 4000여 개를 10대들의 눈높이에 맞게 소개한 ‘순우리말 사전’도 예문과 더 불어 재미나게 읽을 수 있는 사전이다. ‘교과서 일등 어휘’는 초등 논술교사들이 아이들의 어휘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활용하는 교재이다. 이 밖에 우 리마 속 한자어를 모은 ‘어린이 속뜻 사전’, 사회 • 과학 교과와 관련된 주제어들을 따로 모은 ‘어린이 사회 사전’ ‘어린이 과학사전’이 괜찮다. 

끝말잇기, 빙고게임 가족 함께해요 
사전 말고도 어휘력을 늘리는 방법은 여러 가지이다. 가장 좋은 방법은 가족 간의 대화. 최양희 씨는 “대개 부모와 대화를 많이 하는 아이들이 어휘 가 풍부하다”면서 “1학년 2학기 국어 교과서부터 등장하는 ‘끝말잇기’ 놀이를 주제별로 자주 해 보라”고 권한다. 책을 정확하게 읽었는지 줄거리와 어 휘를 체크해 보는 것도 방법. 자기주도적 학습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정독’ 습관을 들일 수 있다. 쌍둥이 아들과 ‘어휘 빙고게임’을 즐기는 이지 훈 연구원은 국어와 영어 어휘를 함께 늘리는 아이디어를 고안, 최근 ‘국어를 영어와 함께 잡아라’(삼성출판사)를 펴냈다. “국어보다 영어를 더 체계 적으로 배우는 요즘 아이들은 영어로 그 뜻을 설명할 때 더 정확하게 이해하는 경우가 많죠. 이를테면 단어장에 ‘다르다’와 ‘틀리다’라는 말의 차이를 적으면서 그 밑에 영어 단어인 ‘different’와 ‘wrong’을 함께 써넣는 식입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