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한자
생활한자

2022.4.1(금) 한자&명언 利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속뜻사전
작성일22-04-01 11:02 조회32회 댓글0건

본문

2022. 4. 1(금)

한자&명언

(1350)    

 利 用

*이로울 리(刀-7, 6급) 

*쓸 용(用-5, 6급)


나라에 이로움과 해로움 가운데 어떤 것이 가장 클까? 

선뜻 답을 찾아내기가 쉽지 않다. 우선 ‘利用’이란 한자어의 속을 파헤쳐 본 다음에...!

 한자어는 수박 같아서 속을 봐야 알 수 있다.


利자는 벼[禾․화]를 벨 수 있을 만큼 칼[刀=刂]이 

‘날카롭다’(sharp-edged)가 본래 의미인데, 후에 ‘이롭다’(profitable)

 ‘쓸모’(usefulness) ‘순조롭다’(smooth) ‘길하다’(lucky) 등의 뜻도 이것으로 나타냈다. 


用자는 나무로 만든 통 모양을 본뜬 것으로

 ‘통’(a barrel)이 본래 의미인데,

 ‘쓰다’(use)는 의미로 확대 사용되는 예가 많아지자,

 ‘통’은 桶(통)자를 만들어 나타냈다. 


利用(이:용)은 ‘이롭게[利] 씀[用]’이 속뜻고, ‘다른 사람이나

 대상을 자신의 이익을 채우기 위한 방편(方便)으로 씀’을 이르기도 한다. 


나라를 다스리는 것이나 조직을 이끄는 것이나 크게 다를 바 없다.

 맨 앞에서 제시한 문제에 대한 답은 춘추시대 정치가

 관중(管仲, 기원전 725-645)이 쓴 책에 나오는 명언을 보면 알 수 있을 것 같다. 


“다스려짐보다 더 큰 이로움 없고, 

 어지러움보다 더 큰 해로움 없다.”

   利莫大於治, 이막대어치

   害莫大於亂. 해막대어란

       - ‘管子’.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